최종편집 2020-10-19 16:37 (월)
도의회 324회 임시회 폐회…59개 안건 의결
상태바
도의회 324회 임시회 폐회…59개 안건 의결
  • 청양신문 기자
  • 승인 2020.09.21 13:38
  • 호수 13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예방 조례, 교육청 추경 등 시급한 안건 위주

충남도의회(의장 김명선)는 지난 15일 제324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어 감염병 예방과 민생 안정을 위한 안건 59건을 의결하고 폐회했다.
도의회는 임시회 기간 ‘충청남도교육청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안’을 비롯해 2020년도 제2회 충청남도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 등 시급히 처리해야 할 안건 위주로 처리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도정·교육행정 질문과 심사보고 등은 서면과 전자회의 시스템을 활용하고 회의 출석 인원도 50명 미만으로 최소화하는 등 ‘비대면’에 중점을 뒀다. 특히 의원들은 이날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해요’ 캠페인에 참여해 감염병 확산 방지에 동참해 줄 것을 부탁했다.(사진)

현안 해결을 위한 목소리도 아낌없이 냈다.
도의회는 △정신장애인 사회통합을 가로막는 장애인복지법 15조 개정(황영란 의원 대표발의) △농업분야 조세감면 제도 개선(방한일 의원 대표발의) △공공의료 확대 촉구(조승만 의원 대표발의) △제주 4.3사건 특별법 개정(이공휘 의원 대표발의) 등 4건의 대정부 건의안이 채택했다.

△해양환경특별위원회 구성(홍재표 의원 대표발의)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의 조속한 착공(김한태 의원 대표발의)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표준세율 인상(홍재표 의원 ‶ ) △KBS충남방송총국 내포신도시 설립 등 결의안 4건도 함께 의결했다.

김명선 의장은 “15일간 열린 이번 임시회에선 감염병 확산 방지와 민생 경제 회복에 필요한 각종 조례안, 출연계획, 추경안, 집행부의 주요 사업을 꼼꼼히 살폈다”며 “앞으로도 도민의 목소리를 제대로 녹여내는 의정활동을 펼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충남도의회 자료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