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의원, 국감 우수의원 선정
상태바
정진석 의원, 국감 우수의원 선정
  • 이순금 기자
  • 승인 2019.12.03 09:56
  • 호수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3년 연속 수상
정진석 의원, 국감 우수의원 선정
정진석 의원, 국감 우수의원 선정

 

국인만을 생각하며 소신 다하겠다. 정진석 국회의원이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에 3년 연속 선정됐다. 
정 의원은 올해 국정감사에서 청와대 김현종 차장의 외교부 직원 무릎 꿇리기 사건을 파헤쳐 청와대의 월권을 지적했다. 
이승환 민주평통사무처장이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장 시절 평양을 방문해 UN 제재대상기관인 만수대 창작사 그림 2점을 국내로 무단 반입하려했던 사건을 파헤치는 등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사항도 조목조목 짚었다. 

이밖에도 2018년도 남북정상회담 시 북한으로 올라간 물자의 절반밖에 돌아오지 않은 사실을 파헤쳐 해당 물품의 내역을 밝힐 것을 통일부에 요구했다. 또 이애란 탈북민 출신 1호 박사를 참고인으로 출석시켜 북한이탈주민 현실과 이들을 외면하는 문 정권의 실태를 세상에 알리는 등 야당의 선봉장 역할을 맡았다. 
이러한 정 의원의 활약으로 한국당은 자칫 밋밋할 수 있었던 외교통일위원회가 언론의 중심에 서고, 북한 눈치보기로 일관하는 문 정부의 실태를 국민들에게 알린 효과를 평가받아 국정감사 우수의원으로 선정했다. 

3년 연속으로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에 선정된 정 의원은 “대한민국의 국익만을 생각하며 합리적 비판과 대안을 제시한 결과 국민과 당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며 “앞으로도 국민과 국익만을 바라보고 소신껏 의정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