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이 행복한 청양형 마을만들기 박차
상태바
군민이 행복한 청양형 마을만들기 박차
  • 박미애 기자
  • 승인 2019.10.07 11:19
  • 호수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만들기 실행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회서 논의

청양군이 군민이 행복한 청양형 마을만들기를 위해 함께이음정책(핵심이음)을 추진키로 결정했다. 핵심이음은 거점의 중심기능과 배후마을의 지원기능을 연계하는 ‘공간이음’, 역량단계별 주민교육과 공모사업을 연계하는 ‘사업이음’, 행정과 민관을 연계하는 ‘사람이음’ 등 3대 정책을 일컫는다.

이는 지난 2일 군 마을만들기 실행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논의됐다. 군청 상황실에서 열린 보고회는 공동체 회복으로 군민이 행복한 청양형 마을만들기 추진을 위한 자리였다.

용역사측은 청양형 마을만들기를 위해 특히 △주체(사람과 조직)-인재발굴, 실행조직 구축, 지역청년과 연계 △체계화된 역량강화(학습과 경험)-기존사업 리모델링으로 체계화와 연속성 확보 △사업의 패키지화(정책융복합)-읍면별 사업 특화 및 관련정책 간 융복합 촉진의 과제 선행을 강조했다.

이는 군민 마을만들기 민관인식조사 결과 대부분이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자치를 통한 마을만들기 활동의 필요성이 높다고 응답했기 때문. 또 마을소득과 일자리 창출, 공동체 복원과 활성화, 지역인재 발굴과 주민 조직화가 마을만들기의 활동 중심이 돼야한다고 지적했다.

이 자리에서 김돈곤 군수는 “기초역량을 강화해 단계별 사업추진이 되야 한다”며 “관심마을 먼저 실질적인 단계별 지원과 사업추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김 군수는 “추진체계 또한 주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수정 보완이 필요할 것 같다”며 “순회교육을 통해 읍면 주민들에게 골고루 내용을 전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