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24 월 17:56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경제/사회
     
한전 소규모 지사 통폐합 청양도 포함
군의회, 군 존립 위협 한전 방침 철회 촉구
70억 신사옥 준공 앞두고 청천벽력
[1291호] 2019년 04월 08일 (월) 10:51:09 이관용 기자 lee@cynews.co.kr
   
▲ 청양군의회 의원들이 한국전력 청양지사 통폐합을 반대하는 결의를 다지고 있다.

한국전력 청양지사가 소규모 지역지사 통폐합 대상에 포함돼 지역사회가 크게 반발하며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이는 한국전력공사가 조직운영 효율화의 일환으로 경영평가 결과가 낮은 전국 10개 지사를 선정하고 통폐합을 추진하고 있어서다. 지난 1일에는 본사 기획처장과 대전충남지역본부 관계자가 청양지사를 방문하고 직원들을 대상으로 통폐합 관련 계획 설명회를 가졌다.

한전 본사가 청양지사 통폐합을 추진함에 따라 70억 원을 투입해 오는 5월 완공 예정인 신청사(청양농협 인근)에도 적잖은 논란이 예상된다.
청양군의회는 청양지사 통폐합이 청양군 존립에 위협을 준다고 보고 지난 3일 제253회 임시회를 긴급 소집, ‘한국전력공사 청양지사 통폐합 검토 중단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기사 2면에 이어짐)

70억 신사옥 준공 앞두고 청천벽력

(1면에서 이어짐 )
청양군의회가 지난 3일 긴급 소집한 제253회 임시회에서 채택한 결의문에는 “한국전력 청양지사와 청양전력소는 모두 150여 명이 종사하며 지역 경제는 물론 군민 안전의 큰 축을 담당하는 청양의 중추적인 기관”이라며 “7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완공단계에 있는 한전 청양지사의 청사 신축이 지역 발전의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 기대에 찼던 군민들에게 청양지사 통폐합 논의는 큰 충격”이라고 지적했다.
또 “주민생활과 직결되는 공공분야인 전력을 자사의 경제 논리만을 내세워 통폐합을 추진하는 행위에 대해 울분을 감출 수 없다”며 “한전 청양지사의 통폐합은 군민불편 가중으로 군민 삶의 질 저하, 비상위기시 대처 능력 저하로 군민의 안전과 생명의 위협을 초래, 지역 공동화 현상 심화, 공공기관과 신규기업 유치 전력의 장애로 지역발전의 저해를 가져오는 심각한 행위”라 비판했다.

의원들은 또 “한국전력공사가 공기업으로써 무엇이 국민을 위한 길인지, 사회책임과 소통화합의 핵심가치를 실현하는 길인지를 되돌아보고 청양지사 통폐합 논의를 즉각 중단하고 지역 성장 발전과 안전, 군민편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청양지사를 청양군에 존치시켜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구기수 의장은 “결의문을 한전본사와 도지사, 지역 국회의원, 국회(산업통상자원소벤처기업위원회) 등 관련 기관과 인사에게 보내 한전 청양지사의 존치를 간절히 원하는 군민의 뜻을 전하겠다. 한전본사가 청양지사 통폐합을 강행한다면 지역의 사회단체는 물론 군민들과 함께 강력한 반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양 심종기 씨 장녀, 변호사 합격
제13대 청양문화원장 선거 3명 출사
무료 공영주차장 장기 얌체주차 ‘기승
삼가 명복을 빕니다
한국암웨이미래재단 설립, 나눔 행보
개복숭아 수확해 마을발전기금 마련
삼가 명복을 빕니다
세계 연결하는 로타리 배려 통한 봉사
우제권 한국미협청양지부장 초대전
제13대 청양문화원장 선거 후보자 (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