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3 화 08:46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농업/생활정보
     
금주의 운세
[1270호] 2018년 11월 05일 (월) 14:20:57 청양신문 기자 webmaster@cynews.co.kr

[쥐띠]
24년생은 나간 소 외양간 돌아오는 시기이고, 36년생은 불신한 자식 개과천선하며, 48년생은 공든탑 마무리하는 시기이다. 60년생은 남 일에 너무 몰입하지 말고, 72년생은 공은 바라지 말고 당연사로 생각하며, 84년생은 좋은 친구 인연이 되는 시기이다.

[소띠]
25년생은 이젠 많이 베풀고 살고, 37년생은 부동산 상속 문서 유동할 때이며, 49년생은 남 가정사에 끼어들지 마라. 61년생은 내 실수는 회피하지 말고, 73년생은 너무 호기심에 빠지지 말 때이며, 85년생은 부모님 모시고 관광 가는 시기이다.

[호랑이띠]
26년생은 힘든 친척 도와줄 때이고, 38년생은 이젠 봉사도 과감히 하며, 50년생은 심적 고통 풀리는 시기이다. 62년생은 북쪽에 있는 친구 난처한 부탁 받을 때이고, 74년생은 진위를 가려보고 대처하며, 86년생은 약속을 천금같이 함양할 때이다.

[토끼띠]
27년생은 이웃집 화재 조심하고, 39년생은 새벽이슬 맞지 않으며, 51년생은 오비이락 구설수 있다. 63년생은 무의탁한 청소년 도와줄 때이고, 75년생은 전문성 있는 일 시작하는 시기이며, 87년생은 속단하지 말고 심사숙고할 때이다.

[용띠]
28년생은 산채 식사 약이 될 때이고, 40년생 주위 사람과 소통해야 하며, 52년생은 말 탄 기사 고삐 놓치는 시기이다. 64년생은 보다 겸손하고 저 자세 가질 때이고, 76년생 직장인은 승진의 기회 있으며, 88년생은 윗사람 신경 쓰이는 시기이다.

[뱀띠]
29년생은 가족회의 약이 될 때이고, 41년생은 구상권 승리하는 시기이며, 53년생은 매사 자식과 상의할 때이다. 65년생은 소문난 잔치 먹을 것 없는 시기이고, 77년생은 어느 때보다도 화 참아야 하며, 89년생은 시비다툼 득이 안 된다.

[말띠]
30년생은 친지 방문 탐탁지 않은 시기이고, 42년생은 표 안 나는 실물 수 생기는 때이며, 54년생은 사행심 버릴 때이다. 66년생은 그간 믿은 일 차질 많고, 78년생은 독불장군 노릇 하지 말며, 90년생은 좀 더 일 많이 배워야 할 때이다.

[양띠]
31년생은 심야 음주는 독약이고, 43년생은 도박은 금물이며, 55년생은 강단에 서는 기분 날 때이다. 67년생은 동쪽에서 오는 사기꾼 접근 조심하고, 79년생은 일거양득의 시기이며, 91년생은 새 업무 파악하는 때이다.

[원숭이띠]
32년생은 자식들 뜻 따라야 할 때이고, 44년생은 무릎관절 통증 너무 심한 시기이며, 56년생은 이미 나간 재물 속수무책이다. 68년생은 깨진 거울 보는 기분이고, 80년생은 피부병 심각할 때이며, 92년생은 술은 피해야 한다.

[닭띠]
33년생은 친구와 추억의 노래라도 불러야 좋을 때이고, 45년생은 백마 탄 기사 된 기분이며, 57년생은 만인의 축하 받는 시기이다. 69년생은 감언이설 귀 기울이지 말 때이고, 81년생은 길 잃은 노인 구제해주는 시기이며, 93년생은 남보다 먼저 솔선수범해라.

[개띠]
34년생은 초가삼간 그리울 때이고, 46년생은 결혼한 딸자식 걱정되는 시기이며, 58년생은 형제간 부동산 문제 시끄럽다. 70년생은 분통 터져도 이성 잃어서는 안 되고, 82년생은 주먹이 울어도 때리지 않으며, 94년생은 철면피 친척 조심할 때이다.

[돼지띠]
35년생은 과다한 육식 조심하고, 47년생은 따뜻한 마음으로 가족 도울 때이며, 59년생은 이미 나간 재산 후회하지 마라. 71년생은 과음과식 조심해야 할 시기이고, 83년생은 한 눈 팔지 말며, 95년생은 최선 다해 천명을 기다릴 때이다.

청양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산고 이가온 , KBS 도전 골든벨
시내·시외버스 통합터미널 계획 없나?
최일구 앵커 청양아카데미 특강서 열강
비봉 양사리 태양발전시설 ‘시끌’
군내 오토캠핑장 ‘적자 늪’
지역자활센터, 태안자활센터 벤치마킹
접근성 좋아 주민 힐링공간 기대
선·후배 운동 통해 동문애 다져
청양고, 2019학년도 신입생 모집
소농·여성농·고령농을 행복하게 하는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