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1 금 14:17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읍면소식
     
중추1리 주민들 오염된 물 먹었다
관정 50m 주변에 죽은 닭 무단 투기 적발
[1263호] 2018년 09월 10일 (월) 12:51:53 이동연 기자 leedy@cynews.co.kr

중추1리(이장 송형선) 주민들이 마을 관정 인근에 죽은 닭이 무단으로 묻혀 식수 오염이 의심되는 가운데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다.
문제의 관정은 마을 내 2개의 관정 중 물이 많이 나오는 곳으로, 주민들의 주 식수원이다.
지난달 24일 이 마을 주민인 윤씨는 물 색깔이 빨갛고 거품이 생기는 등의 현상에 마을 관정 주변을 살펴보던 중 경악했다. 약 50m 정도 떨어진 밤나무 아래에 묻혀 있는 죽은 닭을 발견한 것이다. 

이는 해당 밭주인 A씨가 2014년부터 운영하던 양계장에서 닭이 폐사하자 거름으로 쓰려고 묻은 죽은 닭이다. 이것이 최근 산 중턱에 설치된 관정 인근까지 올라와 식수가 오염된 것이 아니냐는 문제가 제기됐다.
이에 A씨는 지난달 27일 군 환경보호과에 자진 신고했고, 같은 날 송 이장도 면사무소에 사실을 알렸다. 김대수 면장은 군에 내용을 전달했다.

다음날인 28일 군 환경보호과는 해당 관정의 시료를 채수해 충남도보건환경원에 조사를 의뢰했다. 또 A씨에게 폐기물 업체를 선정·소개해 주민들 입회하에 현장을 파헤칠 예정이다.
마을 주민들은 “그동안 알지도 못하고 오염된 물로 먹고 씻고 있었다”며 “수질검사 결과가 이상이 없어도 찜찜해서 식수로 사용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이에 군은 기존 관정을 사용할 수 없게 된 원인을 제공한 A씨에게 우물을 설치하라고 권고했고, A씨는 이를 받아들여 새로운 우물을 설치할 예정이다. 설치된 우물은 군에 귀속된다.

조성현 환경보호과장은 “분기별로 58개 종목에 대해 관정 수질검사를 진행하는데 그동안 이상이 없었다”며 “A씨의 처분은 적법절차에 따라 순차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군은 지난달 28일 생수 140상자(2리터X6병)를 지원했고, A씨도 지난 5일 생수 120상자를 전달했다. 수질검사 결과는 10일 발표되며, A씨는 이후 새로운 관정이 설치될 때까지 생수를 계속 지원할 예정이다.
 

이동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송형선 이장과 윤항원 총무가 환경보호과 직원들의 처리 방안을 듣고 있다.
사진으로 보는 고추구기자축제
2018 청양고추구기자축제 ‘흥미진진
청양올밤, 고소득 품종으로 급부상
북유럽여행기 ①
기획: ‘노년의 활력충전’ 어르신이
삼가 명복을 빕니다
군, 14일까지 노후 경유차 폐차 지
금주의 운세 9월 10일 ~ 9월 1
소방서, 소방안전 표어·포스터·사진
미래 꿈 위한 첫걸음 내딛는 시간되길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