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7 월 17:31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경제/사회
     
강정리 주민들, 석면 문제 관련 도청서 기자회견
“시민단체는 개입하지 마라”
[1258호] 2018년 08월 06일 (월) 14:14:55 김홍영 기자 khy@cynews.co.kr
   
▲ 강정리 주민들이 시민단체 개입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비봉면 강정리(이장 이달주) 주민 20여 명이 지난달 31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미 해체된 청양군 강정리 석면 광산 폐기물 대책위원회는 더 이상 강정리 문제에 관여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주민들은 “지난달 25일 청양 강정리 석면 광산 폐기물 대책위 상임공동대표 명으로 진행한 기자회견은 주민의 뜻과 전혀 무관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강정리는 지난해 강정리 주민 중심의 문제해결위원회를 구성하여 수차례 논의를 통해 석면광산에 있는 건설폐기물업체를 이전하고 양질의 토사로 산지 복구하도록 협의 확정했다”며 “대다수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주민도 모르게 강정리 대표인 양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반 이율적인 방해 행위다”라고 말했다.

또 강정리 주민은 “충남도와 청양군의 행정을 무시하고 주민들이 인정하지 않는 유령대책위 및 여타 사회단체가 강정리 일에 계속적으로 관여하는 것은 주민들을 세 번 죽이기 위한 행동이라 간주하고 좌시하지 않겠다”며 “충남도와 청양군은 주민 중심의 강정리 문제해결위원회의 확정된 업체 이전의 빠른 진행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앞서 지난달 25일 충남지역 사회단체와 일부 강정리 주민들로 구성된 청양 강정리 석면광산폐기물 대책위원회는 “순환토사를 걷어내지 않고 양질의 토사로 덮어버리는 산지 복구는 근본적인 해결방법이 아니다. 이는 지하수 오염 등 환경문제 발생으로 주민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와 관련 강정리 주민들은 “석면 광산은 손만 대지 않는다면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한다. 농작물에서 석면 성분이 검출됐다는 얘기는 아직 듣지 못했다”며 “건드리지 말고 그대로 덮고 업체가 이전하는 것이 주민들이 진정 바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홍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구도심에 군비 40억 들여 관사신축
삼가 명복을 빕니다
맛있는 반찬 만들어 줘 항상 감사
여러분들이 바로 주인공입니다
온정이 가득한 복지환경 ‘최선’
문화공연으로 면민의 힘 하나로 모아
1년 동안 배운 실력 발휘 ‘잘하네’
사각지대 발굴 도움 위해 계속 노력
올겨울 따스하게 보내세요
수영장 초등학생 회원모집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