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6 화 15:07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경제/사회
     
몸은 늙어도 먹는 즐거움은 청춘
노인복지관 식당 어른들에게 인기 만점
[1247호] 2018년 05월 14일 (월) 14:38:21 청양신문 기자 webmaster@cynews.co.kr
   

누구나 할 것 없이 홀몸노인들은 식사 때가되면 제일 걱정이라고들 말한다. 그러다보니 아침식사를 거르는 사람들이 많단다. 그 때문일까. 청양노인종합복지관 식당에서 먹는 점심은 어른들에게 부족한 영양을 공급받는 행복한 시간이란다.

장석두(78) 씨는 “3000원 주고 이만한 밥을 어디에서 먹겠느냐”고 말한다.
강현모(71) 씨도 “당뇨 때문에 밖에서 음식 먹는 것이 조심스러운데 깔끔하고 단백하며 간이 잘 맞고 맛이 있다”며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안모(73)씨는 “입맛이 까다로운 편인데 복지관 음식은 인공감미료를 쓰지 않아 좋고 늘 신선한 재료를 사용하는 것 같다. 그리고 음식이 항상 따뜻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밖에도 다른 회원들은 “수고하는 선생님들과 주방 봉사자들의 넉넉한 인심과 친절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에 5년 째 식당에서 일하고 있다는 조금연 조리실장은 “고기는 한돈과 한우만 사용하고 육수를 직접 끓여 사용하며 매일 메뉴에 맞는 식재료는 가장 신선한 것만 사용한다”고 답했다. 그는 또 “내 가족을 위해 요리한다는 심정으로 최선을 다해 정성껏 준비한다며 어르신들이 맛있게 드시는 것을 보면 보람이 있고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인터뷰를  통해 식당 이용객이 많은 이유를 짐작하게 됐다.       
<김순애 시민기자>

<이 지면의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청양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아름다운 마을 전국에 알린다
청양복지타운 하자 투성이
밤 수확하고 농가 일손도 돕고
청양 예술가들의 합동작품 ‘흥미로워’
삼가 명복을 빕니다
가을 곡식은 찬이슬에 영근다
수정리 주민들 신나고 즐거운 하루 보
라창흠 비봉면주민자치위원장 선출
지역농업 선도하는 지도자 역할 최선
여러분들이 있어 든든합니다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