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0-28 12:50 (수)
정산지구대 황정식 경관 무연고환자 가족상봉 주선
상태바
정산지구대 황정식 경관 무연고환자 가족상봉 주선
  • 이존구 기자
  • 승인 2012.03.12 13:47
  • 호수 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다른 연고자 없이 요양시설에서 생활하다 병을 얻어 사경을 헤매게 된 환자에게 가족을 찾아준 경찰관이 있어 고마움을 사고 있다.
주인공은 청양경찰서 정산지구대에서 근무하는 황정식 경관으로, 그는 지난 5일 사망 시 무연고자로 처리될 뻔한 복모(55·공주시) 씨가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당시 복씨는 겨우 형 이름을 기억할 뿐이었다.

황 경관은 이 소식을 정산면에 있는 한 장애인 보호시설의 원장으로부터 전해 들었다. “예전에 보호하고 있던 복씨가 위독해 가족을 찾아주고 싶은데 방법이 없다”는 내용이었다. 복씨는 몇 년 전 정산의 보호시설을 떠나 요양시설에서 생활하고 있었는데, 건강이 악화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치료가 어려울 정도로 위독한 상태였다.

황 경관은 수소문 끝에 환자의 친형이 공주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아냈고, 그 마을의 이장 에게 연락해 가족의 만남을 이룰 수 있었다. 황 경관은 “환자가 늦게나마 가족을 찾을 수 있어 다행”이라며 “남은 삶을 편안하게 보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