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7-30 15:38 (금)
고품질 쌀 생산 이삭거름 적기·적량 사용 중요
상태바
고품질 쌀 생산 이삭거름 적기·적량 사용 중요
  • 김홍영 기자
  • 승인 2021.07.19 11:22
  • 호수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기술센터…도열병 철저한 방제 당부

군농업기술센터(소장 강태식)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이삭거름의 적기·적량 사용과 도열병에 대한 철저한 방제를 당부하는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고 있다. 
이삭거름은 이삭이 나오기 20~25일 전에 실시하는 것을 권장하며 중만생종의 경우 7월 20일경이 적정하다. 다만 삼광벼의 경우 이삭거름을 너무 일찍 주면 쓰러질 위험이 증가하므로 이삭 패기 15일 전에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삭거름을 주는 시기가 너무 빠르면 쓰러짐에 약하고 늦으면 이삭이 나온 후 목도열병 등에 걸릴 가능성이 커지는 등 주는 시기에 따라 수량과 미질에 많은 영향을 줘 적기·적량 사용이 중요하다.

이삭거름의 양은 10a(300평)에 추비(17-0-14) 기준으로 13kg 정도가 적당하고 벼 잎이 짙은 녹색일 경우 생육상황을 고려해 양을 조절해야 한다. 또한 잎도열병이 심하게 발생했던 논이나 낮은 온도가 지속되고 장마가 이어지면 질소 비료를 20~30% 감량하거나 생략하는 대신 칼리비료를 10a에 4~5kg 주면 된다.
이삭도열병 방제 적기는 중만생종 기준으로 이삭이 나오기 7일 전에서 직전까지이며, 도열병 약제와 병해충 약제를 동시에 사용하면 효과가 크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품질 좋은 쌀을 생산하기 위해 이삭거름을 제때 알맞게 사용하고, 이삭이 팰 무렵에는 논물이 마르지 않도록 관리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