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2-25 15:49 (목)
의료원 암 조기발견 잇단 성과
상태바
의료원 암 조기발견 잇단 성과
  • 청양신문 기자
  • 승인 2021.02.22 10:41
  • 호수 138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시설과 전문의료진 주민건강 챙겨

청양군보건의료원(원장 김상경) 건강검진센터를 찾은 주민들이 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성과가 이어지고 있다.
사례로는 지난해 12월 A씨가 담당의 김상경 원장의 건강검진 과정에서 자궁경부암을 발견했고, B씨는 문창기 내과전문의의 진료 후 내시경 과정에서 위암을 찾아냈다. 또 B씨는 옆구리 통증이 있어 검진을 받은 결과 급성 담낭염 진단을 받았다.

2020년 10월에 개소한 청양군보건의료원 건강검진센터.

암을 조기에 발견한 주민들은 의료원의 안내를 받아 상급병원에서 수술 및 치료를 받은 후 건강을 회복 중이다.
이처럼 의료원 건강검진이 주민의 건강을 챙기는데 기여한 것은 전문 의료진 확보와 의료시설 보강 및 현대화가 컸다.

군은 지역의 열악한 의료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김상경 원장을 비롯한 내과 2명, 정형외과 1명, 정신과 1명 등 전문의를 의료원에 채용했다. 또 시설현대화에도 힘을 쏟아 지난해 10월 국가 5대 암(위·대장·간·유방·자궁경부암) 검진이 가능한 건강검진센터를 개소했다.

특히 명위진 파악장학재단 이사장은 주민의 건강한 삶을 위해 내시경본체, 안과수술 전 각막검사기, 백내장 수술기, 당뇨(발) 수술기구, 응급실 체온유지기, 흉부방사선 촬영기 등 총 17품목(5억243만 원)을 기탁한 것도 의료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됐다.
이런 의료환경 변화에 지난해는 2835명이 건강검진을 받을 정도로 호응이 높았다. 

의료원은 군내 65세 이상 노인 중 홀수년도 출생자에 한해 각종 질환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혈액종합건강검진을 3월 중 실시할 예정이며, 올 하반기에는 폐CT(컴퓨터단층촬영기)장비를 도입한 무료 폐암검진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김돈곤 군수는 “군민의 건강증진 및 건강한 삶 영위를 위해 구축한 5대 암 검진시스템이 본연의 취지에 맞게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