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2-25 15:49 (목)
인구감소 지역소멸 대응 청년정책 본격화
상태바
인구감소 지역소멸 대응 청년정책 본격화
  • 이관용 기자
  • 승인 2021.02.22 10:37
  • 호수 138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청년의 해’ 선포…일자리 등 분야별 지원

청양군이 저출산과 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와 지역소멸 위기 대응방안으로 청년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군은 청년정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를 ‘청년의 해’로 선포, 분야별로 사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각 부서별로 분산돼 있던 청년관련 업무를 통합·관리하는 전담조직인 인구청년정책팀을 신설했고, 지난해는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청년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실시했다.

군이 청년정책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은 일자리뿐만 아니라 주거, 결혼, 경제 등 청년 삶 전반에서 겪는 문제해소와 지역존립을 위한 외부 청년유입이 필요해서다.
지역 청년나이(청양군 청년지원 기본조례 근거)는 18세 이상 45세 이하로 전체인구(2020년 12월 현재) 3만948명 중 6956명(22.5%)에 불과하다. 이는 충남도 평균 청년인구비율 35%보다도 12.5%가 낮은 수치다. 

최근 연도별 비율에서도 2016년 26.2%(8574명),  2017년 26%(8536명), 2018년 25.2%(8145명), 2019년 24%(7619명)로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이처럼 지역발전과 경제활동의 주축이 되는 청년층 감소는 저출산으로 이어져 주민고령화 문제와 함께 지역존립에 위협이 되고 있다.
군이 인구감소 극복차원에서 제시한 청년정책은 수혜자의 체감과 지역현실을 반영한 맞춤형 지원이다.

특히 전국 기초지자체 최초로 마련한 청년수당 지급(안)은 청년층 삶의 질 향상과 사회적 기본권 보장이 목적이다. 청년수당은 만 25세와 만 35세 지역민이 대상이고 1년에 60만 원 청양사랑상품권 지급이 골자다.

또 청년정책을 경제자립, 생활안정, 문화진흥, 복지증진, 여성배려, 협력강화 등 6대 분야로 구분, 세부사업 41개를 진행한다. 세부사업 중 중점과제는 △농촌 신활력플러스(청년스타트업) △청년수당(청년기본소득) 지원 △청년 취업지원 수당지급 △공공임대주택 청년층 입주 △블루쉽하우스 조성 및 운영 △열정이 넘치는 청춘 테마거리 조성 및 활성화 △청소년 및 청년대상 맞춤형 콘서트 △아이키우기 좋은 환경조성 △건강한 결혼문화 장려 △시간제 여성 일자리 활성화 △여성·청년농업인 온라인 유통활성화 지원 △청년정책 플랫폼 조성 △청년지원센터 설치 및 운영 등 13개가 꼽히고 있다.

한편 군은 사업추진 성과를 높이기 위해 전문가와 지역인사, 청년대표 등이 참여하는 ‘청년정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지난 5일에는 군청 대회의실에서 ‘제1회 청양군 청년정책위원회’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윤호 부군수는 “군은 올해를 ‘청년의 해’로 선포하고 군정방향을 청년정책에 집중하고 있다”며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서 제안된 사업을 부서별로 검토해 정책에 반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