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3-04 23:19 (목)
영원한 동행(同行)
상태바
영원한 동행(同行)
  • 청양신문 기자
  • 승인 2021.01.25 14:41
  • 호수 138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철홍 대전 서구 관저동

눈가에서 입술로 번지는 미소가  
언제나 꽃처럼 아름다운 여인

나에겐 숱한 인고(忍苦)의 세월
한 발 한 발 걸을 수 있게 사랑으로 
눈물을 닦아 준 세상에서 제일 소중한 사람

여덟 손가락 성한 날 없이 짓물러도 
한 평생을 깊은 사랑과 끝없는 자비로 
푸른 들판으로 이끌어 준 울 엄마 최수예 모니카

난 이순(耳順)을 넘은 어린 아이인데
등 굽고 지팡이 짚은 백수(白壽)가 된 엄마
내일도 오늘처럼 엄마손 꼭 잡고 어딘 들 가지 못하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