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0-19 16:37 (월)
군 지역활성화재단 출범 본격 행보 돌입
상태바
군 지역활성화재단 출범 본격 행보 돌입
  • 김홍영 기자
  • 승인 2020.07.13 09:56
  • 호수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가 소득 증대·미래지향적 공동체 만들기 도모

청양군지역활성화재단(이하 지역활성화재단)이 지난 1년간 체계적인 설립 준비과정을 마치고 지난 6일 출범, 본격 행보에 돌입했다.
문화체육센터에서 출범식을 가진 지역활성화재단은 이사장과 사무처장 등 임원과 1실(기획운영실) 2센터(먹거리통합·마을공동체지원센터) 체제로 총 54명의 인력이 투입되며 부자농촌지원센터, 공공급식센터, 어린이급식지원센터, 대전 유성구 학하동 로컬푸드 직매장, 대치면 탄정리 먹거리 종합타운을 총괄한다.

특히 로컬푸드 기획생산체계 확립과 공동체 지원업무를 중심으로 민관 협치, 농가소득 증대를 주목적으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청양활성화재단은 지난해 마을 만들기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통해 설립 필요성이 대두됐고, 이어 충남연구원이 수행한 재단설립 타당성 용역에서 주민 85.8%가 설립찬성 의견을 내는 등 공감대를 형성했다.

군은 이후 충남도 출자·출연기관 설립심의위원회로부터 적정의견을 받으면서 법인설립 절차를 본격 추진, 지난 4월 창립총회를 통해 정관을 제정하고 5월말 충남도 법인설립허가, 6월 법인설립 등기를 마쳤다.
출범식은 출범 축하 공연(문화품앗이 어얼쑤)을 시작으로, 재단 추진 경과보고(농촌공동체과), 김돈곤 군수의 이사장 임명장 수여 등이 있었다. 

이사장으로 임명된 김윤호(부군수) 이사장은 “농업과 농촌 문제를 통합적으로 해결하고 지원하기 위해 재단이 출범됐다. 지역 공동체 활성화와 지역 순환 경제 구축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것이다”며 “재단이 튼튼한 뿌리를 내리고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군민의 성원과 애정을 부탁한다”고 출범 인사를 전했다. 

김돈곤 군수는 “청양활성화재단은 농가소득 증대와 미래지향적 공동체 만들기를 도모하면서 ‘더불어 행복한 미래’의 중심에 설 것”이라며 “군민이 원하는 결실을 맺을뿐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선도적인 사례를 남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