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4-06 17:28 (월)
조용히 성큼 다가온 봄, 수선화
상태바
조용히 성큼 다가온 봄, 수선화
  • 청양신문 기자
  • 승인 2020.03.23 13:36
  • 호수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파를 이겨내고 겨우내 다져진 식물들이 하나 둘 따뜻한 봄의 햇살을 마주 하고 있다. 
들판은 초록빛으로 물들고 햇살 아래 꽃망울을 터트린 수선화는 봄을 만끽하려는 듯 고개를 내밀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혼란스러운 와중에도 봄은 그렇게 조용히 성큼 다가왔다. 
노랗게 물든 빛깔의 수선화처럼 코로나19도 하루빨리 종식되고 모두 반가운 마음으로 봄을 맞이하길 염원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