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4-06 17:28 (월)
이민우 지장협회장·이중연 시설장 인터뷰
상태바
이민우 지장협회장·이중연 시설장 인터뷰
  • 이관용 기자
  • 승인 2020.02.24 11:17
  • 호수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특색 담은 장애인사업 확대 숙원
이민우 지장협회장(왼쪽)과 이중연 시설장
이민우 지장협회장(왼쪽)과 이중연 시설장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은 사회에서 소외받는 장애인을 근로자로 고용해 일하는 보람과 삶의 의욕을 높여주는 공간이다. 청양은 16년 전 해당 시설을 마련하면서 장애인복지실현의 초석을 다졌고, 앞으로 시설확대로 많은 장애인들이 직업을 갖게 하는 것이 숙원이다.”

이민우 지장협회장과 이중연 시설장은 장애인복지의 최상은 근로의지를 심어주는 직업제공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 시설은 장애인 직업재활과 함께 근로에 따른 임금지불로 직장에 대한 애정을 심어주고 있다. 

이민우 회장은 “청양에는 장애인으로 등록된 주민이 3000여 명에 이르고 이는 전체 군민의 10%에 가깝다. 그러나 이들을 정직원으로 고용하고 일자리를 제공하는 업체는 한정돼 안타깝다. 장애인이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는 공간이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중연 시설장은 “시설이 조미김 생산으로 위상이 높아졌지만, 전국에 김 관련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곳이 600여 곳이나 된다”면서 “품질과 지역특색으로 판로를 개척하고 있으나 물량의 70%가 추석과 설날 등 명절에 치우쳐 개선이 필요하다”며 지역민의 관심과 애용을 당부했다.

이들은 청양군직업재활시설에 대해 “코로나19 문제와 봄철 황사 등으로부터 건강우려가 높아져 마스크제작 사업을 추진하고 싶다. 또 엘이디 전등 조립과 같은 사업을 기업과 연계해 추진하고 싶다”는 사업 확대를 바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