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기르기 좋은 정주환경 조성 최선
상태바
아이 기르기 좋은 정주환경 조성 최선
  • 청양신문 기자
  • 승인 2020.02.10 10:40
  • 호수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자녀 양육·보육 지원서비스 대폭 강화
청양군청사
청양군청사

청양군이 저출산에 따른 인구감소 문제 해소와 아이 기르기 좋은 정주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양육·보육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군은 우선 출산 초기 양육부담 절감을 위해 출산장려금과 영유아 양육비를 현금으로 지원하고, 자녀를 어린이집에 보내는 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낮추기 위해 어린이집 특별활동비와 차량운행비를 지원한다. 

출산장려금은 첫째 100만 원, 둘째 200만 원, 셋째 500만 원, 넷째 1000만원, 다섯째 2000만 원을 지급한다. 양육비(군비)는 셋째 이후 만0~5세까지 매월 10만 원, 국비가 투입되는 아동수당은 0개월부터 83개월까지 매월 10만 원, 도비 지원을 받는 행복키움수당은 0개월부터 35개월까지 매월 10만원을 지급한다. 

올부터 셋째이후 자녀까지 확대된 어린이집 특별활동비는 최대 월 12만원, 차량운행비는 최대 월 9만 원이 지급된다. 어린이집을 통해 원아 1인당 연간 7만5000원씩 친환경급식비를 지원하고, 도서 구입비와 환경개선비는 어린이집 1곳에 연간 100만 원을 격년으로 지원한다. 보육교사 처우개선비도 월 7만원씩 지원한다.

원아 안전을 위해 어린이집 전자 출결시스템을 2월까지 신규로 설치하고 우수 어린이집을 선정해 냉난방비를 지원하며, 3000만 원을 들여 낡은 어린이집 놀이터 2곳도 보수한다.

아동 상해보험료, 보육시설 가스전기 안전 점검비용, 어린이집 종사자 처우개선비, 차량 운영비 등 보육시설 운영지원도 계속 강화된다. 

특히 어린이 돌봄 강화를 위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가족문화센터를 건립해 다함께 돌봄센터와 공동육아나눔터를 각각 운영할 예정이다.
지난해 처음으로 설치해 인기를 모은 백세공원 물놀이 시설에 예산 200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해 더욱 다양한 방학활동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청양군 자료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