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병연씨, 2년 반 동안 한자로 성경 필사해
상태바
왕병연씨, 2년 반 동안 한자로 성경 필사해
  • 박미애 기자
  • 승인 2019.12.03 11:37
  • 호수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 바꾼 성경…제겐 약입니다”

 

2년 반 동안 한자로 성경책을 필사, 한 권의 책으로 만든 이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청양읍 읍내리에서 생활하고 있는 왕병연(76세) 씨가 바로 소문의 주인공.
화교 출신인 덕에 한글보다 한자가 더 익숙했기 때문에 어찌 보면 당연하다 생각할 수 있지만, 일흔이 넘은 나이에 매일 같이 한 자리에 앉아 깨알 같은 글씨를 옮겨 적는 것 자체가 보통 정성이 아니고서는 어렵기 때문이다.

왕씨가 처음부터 교회를 다녔던 것은 아니다. 20여 년 전 갓 대학을 졸업한 딸이 교통사고로 위중한 상태에 놓이면서 마음의 위안 차 다니게 된 것이 계기가 됐다고. 
“신앙심이 무척 뛰어나서 필사를 하게 된 것은 아니에요. 마음잡고 성경책을 읽으려 하다보면 자꾸 졸음도 오고 기억이 안 나서 읽는 게 안 되면 써보자 하고 쓰게 된 것이 오늘에 이르게 된 거지요. 쓰는 걸 좋아하는 편이거든요.”

처음 시작할 때만 해도 여러 명이 같이 시작했으나 한명 두 명 포기를 했고, 왕씨 혼자 끝까지 쓰다 보니 2년 반 만에 마무리를 할 수 있었다. 하루 종일 필사에 매달린 것은 아니고 낮에는 활동하고 돌아다니다 밤에 오롯이 혼자가 되었을 때 성경을 써내려가다 보면 시간가는 줄 몰랐다는 왕씨. 그렇게 써내려간 성경책은 노트 8권에 달하는 분량이었고, 이를 본 이웃 주민이 대단하다며 한권의 양장본으로 엮어 선물을 해줬다고.   
왕씨는 “하나님이 제게는 너무나 감사한 존재고 약이에요. 교회를 안다녔다면 그저 술이나 먹고 놀러나 다녔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신앙심을 떠나서 마음의 위안이었고 의지처가 되어주었죠”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