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갑리 가파마을 김장축제 ‘북적북적’
상태바
상갑리 가파마을 김장축제 ‘북적북적’
  • 이동연 기자
  • 승인 2019.11.11 11:30
  • 호수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만든 김치가 제일 맛있지

대치면 상갑리 가파마을 김장축제가 지난 6일 전통문화전수관과 마을 일원에서 펼쳐졌다.
이날 행사는 가파마을 영농조합법인·운영위원회(위원장 임광빈) 주최·주관으로 열렸으며 청양군, ㈜코리아나화장품 후원으로 진행됐다. 또 유상옥 코리아나화장품 회장, 구기수 군의장 및 의원, 유일근 NH농협 청양군지부장, 오호근 청양농협조합장 등 기관단체장이 자리했다.

행사는 식전공연(충청웃다리농악보존회), 김장담그기 체험, 배천상 시상식, 국악 공연, 전통혼례식, 초청가수 정철 공연 등 다채롭게 꾸려졌다.
배천(독농가)상은 농사에 솔선수범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전희(54)씨에게 수여됐다. 전통혼례식은 서울 체험객 이재룡·이선순 부부가 참여했으며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았다.

김장담그기 체험은 절임배추 판매와 동시에 김장 부대시설 및 자재를 무료로 대여해줘 현장에서 어렵지 않게 김치를 버무릴 수 있어 인기가 좋았다. 특히 서울에서 온 체험객들은 자리를 잡고 ‘내가 만든 김치가 최고’라며 열심히 속 재료를 버무렸다.

유상옥 회장은 “고향에 불러주셔서 감사하고 매년 행사를 치르느라 운영위원회 여러분 수고 많으셨다”고 말했고, 임광빈 위원장은 “멀리서 김장체험을 와 주신 여러분과 물심양면 행사를 준비해주신 주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상갑리 가파마을은 지난 7일 농업중앙회가 주관한 ‘2019 아름다운 마을가꾸기 경진대회’에서 전국단위별 동상을 차지, 상금 1500만 원을 받는 수훈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