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원, 전문의 배치 1년 만에 환자 36% 증가
상태바
의료원, 전문의 배치 1년 만에 환자 36% 증가
  • 이순금 기자
  • 승인 2019.11.11 10:39
  • 호수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액도 40% 증가…내년 하반기 5대암 검진기관 성장

청양군보건의료원(원장 김상경) 진료 환자가 전문의 채용 1년여 만에 36%, 수입액도 4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원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정형외과, 11월 정신건강의학과, 12월 내과를 각각 신설하고 전문의를 채용한 후 올해 1월부터 9월말까지 6만 5634명의 환자가 다녀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4만8331명보다 1만7303명 늘어난 수치로, 1일 평균 환자 수 역시 지난해 198명에서 올해 269명으로 71명 늘어났다.

과별 진료 환자는 정형외과는 2018년 2344명, 2019년 1만3940명이다. 정신건강의학과는 2018년 354명, 2019년 4865명, 내과는 2018년 1799명, 2019년 1만9103명의 추이를 보였다. 수입액은 지난해 9억3200만 원보다 3억7500만 원 증가한 13억700만 원으로 집계됐다.

내원환자 증가 이유로는 내과와 정형외과에 대한 주민만족도가 매우 높다는 점을 꼽았다. 전문의 채용효과가 내과에서 9월말까지 1만9103명, 정형외과에서 1만3940명으로 특히 두드러지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내년에는 또 국가 5대 암 중 4대 암 검진 불가능 지역 오명을 벗게 될 전망이다. 유방암 검진 촬영기 구입예산 등 농어촌 의료서비스 개선 관련 예산 4억5700만 원을 확보했기 때문.

5대 암은 위암·간암·대장암·유방암·자궁경부암이며, 청양군은 현재 자궁경부암만 검진이 가능할 뿐 경남 산청군, 경북 울릉군과 함께 검진기관 없는 보건의료 낙후지역으로 남아 있다.
또 충남도내 14개 시·군 주민들은 250곳에 이르는 검진기관을 활용해 거주 지역에서 암관리법과 건강검진기본법에 따른 혜택을 받을 수 있지만, 청양군은 타 지역 출장검진기관의 이동버스 등에서 검진을 받아야 하는 등 큰 불편을 겪어 왔다.

의료원은 또 영상의학과 전문의 부재에서 오는 제반문제 해소를 위해 공중보건의 배치를 지속 건의한 결과 지난 4월부터 영상판독에 따른 건강검진 전문성을 확보했다.
영상의학과에는 9월말 현재 주민 271명이 내원해 36명이 위내시경 정밀검사를 받았고 내년부터는 장내시경 검사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김상경 원장은 “의료원 장비 보강과 진료체계 강화를 최우선 과제로 보고 지난해 하반기부터 진료 3과 신설 및 전문의 채용을 추진해 뚜렷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환자와 가족들의 좋은 반응을 피부로 느끼면서 그분들의 의료부담을 크게 덜어 드리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