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신문
편집 : 2019.10.14 월 17:14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정치/지방자치
     
‘권역별 준연동형 선거제’는?
[1315호] 2019년 10월 07일 (월) 11:24:40 청양신문 기자 webmaster@cynews.co.kr

현행 국회의원 선거는 한 지역에서 가장 많은 득표를 얻은 후보가 당선되는 소선거구제와 정당 득표율에 따라 배분되는 비례대표제를 결합한 방식이다. 이 때문에 투표소에서 2개의 투표용지를 받는다.
하지만 2장의 투표 결과가 서로 ‘연동’되지 않고 따로 계산된다. 단 한 표만 많이 받아도 당선되는 방식으로 다른 후보에게 던진 표는 모두 사표로 전락한다. 득표율과 의석점유율 간의 괴리가 있는 데다 거대정당의 독식이 반복돼온 이유다. 실제 지난 20대 총선 결과를 보면 더불어민주당이 25.54%의 정당 득표율로 41%(123석)의 의석점유율을 차지했다.

그 때문에 비례제 확대를 통해 다양한 계층의 의사를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져 왔다. ‘권역별 준 연동형 비례제’는 권역별로 미리 확정한 총의석을 정당 득표율에 따라 나누는 방식이다. 지역구에서 당선된 후보를 제외한 나머지 인원을 비례대표 명부순위에 따라 당선인으로 결정하는 방식이다.  지역구와 비례 간 연동으로 소수정당에 투표했지만, 대거 사표가 된 표심이 의석에 반영되는 효과가 있다. 반면 지역구를 축소해 비례 의석을 늘리는 방식이다 보니 국회의원이 담당할 지역이 지나치게 넓어지는 단점이 있다. 지금도 공주-청양-부여 3개 지역이 한 선거구에 묶여 있다.
<충남지역언론연합 심규상 기자>

청양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저렴한 가스비로 주민부담 줄인다
기획 … 헌집 줄게, 새집 다오-공간
“하나 되어 가슴에 남는 추억 쌓았다
윤승원 씨, 육군훈련소 공모전 대상
상사와 직원으로 만나 잘 살고 있어요
집에서 먹는 밥처럼 정말 맛있어요
이지영 을지대학교 교수 새별여성과학자
삼가명복을 빕니다
군, 2020년 선도 산림경영단지 공
송찬의 도편수 ‘왕의 의자’ 최우수상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