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글둥글 송편 맛있게 빚었어요”
상태바
“둥글둥글 송편 맛있게 빚었어요”
  • 김홍영 기자
  • 승인 2019.09.09 11:01
  • 호수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산초등학교 병설유치원생들이 추석을 앞둔 지난 2일 한복을 예쁘게 차려입고 고사리 손으로 오밀조밀 송편을 빚었다.
그 모양은 울퉁불퉁, 서툰 솜씨였지만 1일 교사로 나선 어른들과 함께 송편을 빚는 어린이들의 표정은 즐겁기만 하다. 아이들을 지도하는 어른들의 얼굴에도 미소가 가득했다.
학생들은 직접 빚은 송편을 점심으로 먹고 일부는 가족들을 위해 예쁘게 도시락에 담아갔다. 또 학교 인근 마을회관을 방문해 어른들에게 대접, 훈훈한 명절의 의미를 되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