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물여울농촌체험장서 체험행사
상태바
국립생태원, 물여울농촌체험장서 체험행사
  • 박미애 기자
  • 승인 2019.07.01 11:18
  • 호수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박쥐와 함께 녹색환경 만들기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과 충남연구원이 지난달 22일 1박2일동안 화성면 화암리(이장 이선호) 물여울 농촌체험장에서 ‘집박쥐와 함께하는 녹색환경 만들기’ 행사를 가졌다.
이 행사는 집박쥐의 생태적 역할을 활용해 녹색 환경 조성의 가능성을 모색하고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친환경농업 환경조성으로 인해 화암리에 박쥐가 많이 서식하고 있는 점을 파악한 생태원은 지역주민과 초·중·고등학생 100여 명을 대상으로 박쥐의 생태적 가치 이해에 관한 교육을 가졌다. 이후 박쥐 집을 제작한 후 물여울 농촌체험장과 마을회관, 농경지 등에 설치했다. 마지막으로 초음파 탐지기를 활용해 박쥐의 야간활동을 관찰하며 박쥐 소리듣기 등의 체험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선숙 박사는 “농경지를 서식지로 이용하는 박쥐는 하루에 자기 몸무게의 30%에 달하는 곤충(모기 3천마리)을 잡아먹는 습성이 있어 농약사용을 줄일 수 있어 친환경농업에 효과적”이라며 “또 인공 박쥐 집을 설치해 박쥐가 많이 서식할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이선호 이장은 “박쥐가 해충방제에 많은 도움을 준다고 하니 친환경 농업 확대에 더욱 큰 힘을 얻은 것 같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