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22 월 12:20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칼럼/투고
     
금주의 운세 5월 13일 ~ 5월 19일
[1296호] 2019년 05월 13일 (월) 13:45:37 청양신문 기자 webmaster@cynews.co.kr

[쥐띠]
36년생은 무거운 짐 내려놓는 시기이고, 48년생은 새 가족 생기는 때이며, 60년생은 금전거래는 신중하게 결정해라. 72년생은 화재·수재 조심해야 하고, 84년생은 이성문제로 상처받는 시기이다.
[소띠]
37년생은 보약보다 음식이 보약일 때이고, 49년생은 사회단체 일에 참여하는 시기이며, 61년생은 하는 일로 갈등 심한 때이다. 73년생은 대인관계보다 명랑하게 보이고, 85년생은 음식 조심히 먹어라.
[호랑이띠]
38년생은 생각 없이 나간 돈 들어오는 시기이고, 50년생은 새 식구 생기는 때이며, 62년생은 속상해도 웃음으로 대처해라. 74년생은 부모님께 효도해야 하고, 86년생은 여러 사람 모인 자리 말조심해라.
[토끼띠]
39년생은 목욕하다 병 생기는 시기이고, 51년생은 일 죽으라 하고 욕은 바가지로 먹는 때이며, 63년생은 산행하다 상처 우려된다. 75년생은 친구 따라 강남 가는 시기이고, 87년생은 고아 된 기분이다.
[용띠]
40년생은 음주로 사업상 곤욕 치르는 시기이고, 52년생은 산 넘어 산 어려운 때이며, 64년생은 죄 없이 관재 조사 받는 시기이다. 76년생은 자신 없는 일 맡아 하지 말고, 88년생은 선배 실수 바가지 쓴다.
[뱀띠]
41년생은 악몽에 시달리는 시기이고, 53년생은 부모님 건강 우려되는 때이며, 65년생은 봉사대열 참여해 선심 써라. 77년생은 남의 일 참견하지 말고, 89년생은 혼자 바가지 쓸 우려있으니 조심해라.
[말띠]
42년생은 친구 사정 난처할 때이고, 54년생은 사필귀정 판명받는 시기이며, 66년생은 부모님 가족 건강 신경 쓰인다. 78년생은 조만간 희망찬 소식 들려오고, 90년생은 힘든 일 책임질 때이다.
[양띠]
43년생은 이해관계 없이 구설 듣는 시기이고, 55년생은 지나친 비약은 금물이며, 67년생은 그간 공든탑 빛 보는 시기이다. 79년생은 문서에 빛 보는 때이고, 91년생은 희망사 곧 결정되는 시기이다.
[원숭이띠]
44년생은 인고의 세월 지나 좋은 일 보는 시기이고, 56년생은 상관없는 일 신경 쓸 때이고, 68년생은 재산문제로 분쟁 생기는 시기이다. 80년생은 피곤해도 하는 일 보람차고, 92년생은 무리한 업무 맡는다.
[닭띠]
45년생은 홀몸 친구 도와줄 때이고, 57년생은 질투 많이 받는 시기이며, 69년생은 내 잘못 인정할 것은 인정해라. 81년생은 앞장서지 말고 뒤에서 따라가고, 93년생은 마음대로 조절 못 하는 시기이다.
[개띠]
46년생은 조그만 선물도 사양해야 할 때이고, 58년생은 야합하는 자들 조심해야 하며, 70년생은 별스러워도 이성 잃어서는 안 된다. 82년생은 황금 보길 돌보듯 해야 하고, 94년생은 회초리 맞는 시기이다.
[돼지띠]
47년생은 엉뚱한 사람에게 죄 묻지 말고, 59년생은 하늘이 무너져도 정신 차려야 할 때이며, 71년생은 역주행하는 차 조심해라. 83년생은 매사 속단은 금물이고, 95년생은 민감한 사정 생길 때이다.

청양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한국의 미래 리더십 갖춘 바른 인재
재경향우회, 갑사 단합대회 즐겨
수정회, 홀몸노인 가정 주거환경개선
김 군수, 우라늄 수돗물 사태 공식
청양군의용소방연합회장 이·취임식 개최
김명숙 의원, 의정활동 대상 수상
전경진·이경숙 부부, 농사짓는 이야기
청양전통시장, 방문객들에게 특별한 즐
남양 구봉광산에 메밀꽃 향기 ‘물씬’
방송댄스·기구체조 각 1위 기염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