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6-01 17:30 (월)
추수 무렵 날씨 좋아야 풍년 들죠
상태바
추수 무렵 날씨 좋아야 풍년 들죠
  • 김홍영 기자
  • 승인 2019.05.13 12:54
  • 호수 12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산 덕성2리 장덕식씨, 올해 첫 모내기

정산 덕성2리 장덕식(45) 씨가 ‘못자리 농사가 반 농사다’라는 말처럼 풍년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지난 7일 첫 모내기를 했다.
이날 첫 모내기에서 장씨가 2600여 제곱미터 정도 자신의 논에 심은 벼 품종은 동진찰벼다. 그는 현재 총 6만6000여 제곱미터에 벼농사를 짓고 있으며, 자신의 논에 먼저 모내기를 한 후 마을 어른들 논에도 모내기를 해야 해서 일찍부터 서둘렀단다.

지난해 쌀 가격이 좋았다는 장씨는 “오늘 심은 모가 여름 내내 잘 자라고 날씨가 좋아 감량되지 않고 수확하면 그것이 풍년”이라며 추수 무렵 날씨가 좋기를 바랐다.
“청양은 태풍과 비 등 큰 피해 없어 농사짓기 좋은 곳이에요.” 그가 중학교 졸업할 즈음부터 30여 년 동안 벼농사 지으며 얻은 경험에서 우러나온 풍년의 비결 아닌 비결이다. 
올해도 그의 바람대로 다수확의 꿈이 이뤄지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