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0 화 12:44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정치/지방자치
     
구봉광산 채굴 계획인가 ‘결사 반대’
남양면민, 무책임한 개발에 생존권 위협 주장
[1283호] 2019년 02월 07일 (목) 09:12:02 박미애 기자 mari@cynews.co.kr
   
▲ 남양면 주민들이 개발결사반대를 외치며 강력한 의사표현을 하고 있다.

남양면민들이 ‘구봉광산 광업권(채굴) 계획인가 신청’을 결사반대 하고 나섰다. 지난달 31일 열린 주민공청회에서 주민들은 개발 결사반대 플래카드와 머리띠를 두르고 강력한 반대 의사를 전했다.  
현재 구봉광산 광업권 존속기간은 2029년 9월1일까지이며, ㈜서든골드코리아에서 지난 1월14일 구봉광산프로젝트㈜로 넘어갔다. 그러나 두 회사 대표가 동일인물로 주민들의 불안과 불신은 커져만 가고 있다.

이날 이창우 구룡3리장은 “채굴인가를 강력히 반대 한다”며 “지난 연두순방에서 지역 주민이 반대하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 답변한 군수님의 발언을 지켜 달라”고 주장했다.
면민들은 “폐광 주변 주민들은 수년 동안 식수와 농작물 피해를 입었고, 오염물질로 ‘광독’에 걸려 사망한 사람들도 많다”며 “주민들이 입은 피해를 외면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남양면은 1970년대 폐광 이후 2009년 환경부 조사 결과 주변 하천과 농경지에서 중금속 오염사실이 밝혀진 바 있다. 이에 따라 광해방지복구로 3차례에 걸쳐 약 350억 원이 투자된 복토사업이 실시됐다. 지난해 10월에는 충남도에서 광산 인근 지역을 대상으로 지하수 오염 현황을 조사했으며, 그 결과 비소검출로 음용수 불가 판정을 받은 곳이 나타났다.
이에 주민들은 “무려 350억 원의 세금을 들여 복토한 것은 문제가 있기 때문 아니냐”며 “이런 지역에서 어떻게 생활해야하냐”고 우려를 표했다.

특히 권대원 구룡1리장은 “구룡1리 지하수 오염 조사결과 주민들이 사용하는 5개의 관정 중 2곳이 식수 불가판정을 받았다”며 “광산 채굴이 진정 군과 면에 이득이 되는지 생각해봐 달라”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주민들은 “광산 채굴이 추진되면 군 전체의 자연환경과 하천오염 등 주민생존권이 위협받게 된다. 충남도와 군은 광산채굴 반대 투쟁에 앞장서 달라”며 “차라리 역사적으로 가치가 있는 이 지역을 금광박물관, 교육장 등 관광자원화 시켜 달라”고 덧붙였다.
군은 이 같은 주민의견에 “군은 인가여부 권한이 없다.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가감 없이 도에 전달해 주민들의 의견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공청회는 지난달 23일 구봉광산프로젝트㈜가 도에 구봉광산 채굴 계획인가 신청서를 제출함으로써 열게 됐다. 광산개발로 얻는 사회·경제적 이익과 광산개발로 발생하는 환경파괴 등 공익침해 여부에 대한 광산 인접주민들의 의견청취와 수렴을 위해서다. 이날 군은 구봉광산프로젝트㈜의 채굴계획서를 설명하려다 주민들로부터 반감을 샀다. 또 ㈜서든골드코리아 관계자가 검은 마스크를 쓴 채 주민들의 대화를 몰래 녹취하다 발각돼 소란이 일기도 했다. 

박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아미팜 오니처리 법적분쟁 행정심판서
제16회 충남도 농업경영인대회 성황리
백월산 소나무에 남겨진 가슴 아픈 역
삼가명복을 빕니다
정산농협 멜론·알밤 수출길 올라
운곡 인정한과, 바삭하고 고소한 신제
청양교육지원청 인사발령
버스 무상지원 교통카드 발급 지체
홍익대생들, 청수2리서 일하며 무더위
남양면 방위협의회, 제주도 견학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