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3 화 08:46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정치/지방자치
     
청양군 구제역 항체형성율 도내 최하위
청정한우 명성 위협…백신접종 철저히 지켜야
[1269호] 2018년 10월 29일 (월) 10:19:40 이동연 기자 leedy@cynews.co.kr

청양군 한우 구제역 백신 항체형성율이 충청남도 15개 시·군 중 최하위를 기록, 농가의 주의와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농림축산식품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8개월 동안 진행한 구제역 백신항체양성률 조사결과에서 청양은 87.5%로 전국 평균 97.4%보다는 9.9%, 충남도 평균 94.4%에는 6.9%가 낮은 것으로 나왔다.
도내 시·군 중 항체양성률 1위는 서산시로 99.1%, 2위 아산시 98.2%, 3위 태안군은 98.1%로, 청양보다 10%이상 높은 결과를 보였다.

이처럼 청양이 백신 항체형성율이 낮은 것은 농가가 암소 가임기에 예방접종을 피하는 것이 원인이다.  백신을 맞은 가축이 약간의 미열이 나거나 스트레스를 받고 유산과 설사 등 부작용이 있어 계절번식기에 접종을 기피하고 있어서다.
이는 월별 통계에서 뚜렷이 나타나 1월, 2월, 7월 등 3개월은 청양이 항체형성율 도내 1위를 차지했지만, 계절번식이 좋은 시기인 3월부터 6월까지 4개월은 하위였다.

군 산림축산과 관계자는 “농가가 구제역 백신을 맞추지 않아 적발되면 1차 200만 원, 2차 500만 원, 3차 1000만 원 등 과태료를 물게 돼 재산손실이 크다”며 “구제역은 한번 걸리면 치유가 어렵고 전염이 강하기 때문에 예방접종을 꼭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군은 농가의 백신접종을 돕기 위해 50마리 이하 소규모 농가나 여성과 장애가 있는 농가의 예방접종을 지원하고 있다. 50마리 이상 가축을 사육하는 전업농가는 백신 구입 후 시일 안에 꼭 자가 접종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반면 돼지는 백신항체율이 89.2%를 기록해 전국 83.2%, 충남 86.6%(도내 4위)보다 높아 농가의 관심과 참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산고 이가온 , KBS 도전 골든벨
시내·시외버스 통합터미널 계획 없나?
최일구 앵커 청양아카데미 특강서 열강
비봉 양사리 태양발전시설 ‘시끌’
군내 오토캠핑장 ‘적자 늪’
지역자활센터, 태안자활센터 벤치마킹
접근성 좋아 주민 힐링공간 기대
선·후배 운동 통해 동문애 다져
청양고, 2019학년도 신입생 모집
소농·여성농·고령농을 행복하게 하는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