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3 목 10:08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칼럼/투고
     
금주의 운세 10월 01일 ~ 10월 07일
[1265호] 2018년 09월 30일 (일) 13:00:31 청양신문 기자 webmaster@cynews.co.kr

[쥐띠]
24년생은 부부 사이 건강이 심각할 때이고, 36년생은 실물수가 있으니 매사 조심해야 하며, 48년생은 자녀 결혼사 고민된다. 60년생은 책임감이 태산 같을 때이고, 72년생은 먼 거리 여행수 있으며, 84년생은 사랑과 우정 만끽한다.
[소띠]
25년생은 낙마수가 있으니 조심하고, 37년생은 요실금, 신장병 조심해야 하며, 49년생은 잃은 돈 액땜으로 생각해라. 61년생은 부부 갈등이 심하니 참는 게 덕이 되고, 73년생은 심한 고집 큰코다칠 때이며, 85년생은 무리한 운동 조심해라.
[호랑이띠]
26년생은 모든 사물을 온정으로 대하고, 38년생은 주위사람들 모두 미워 보일 때이며, 50년생은 세상 모두 대가성으로 계산하지 마라. 62년생은 미운 정 고운 정든 사람과 이별 수 있고, 74년생은 해바라기처럼 살지 않으며, 86년생은 양심 고백할 시기이다.
[토끼띠]
27년생은 죽마고우와 만나는 시기이고, 39년생은 그간 원망스런 일이 해소되는 때이며, 51년생은 농수산물로 고민되는 시기이다. 63년생은 스승님 찾아 보은하는 때이고, 75년생은 이중인격 친구 조심해야 하며, 87년생은 발 병나는 시기이다.
[용띠]
28년생은 차가운 음식 먹지 말고, 40년생은 자동차사고 조심해야 하며, 52년생은 시간이 너무 급박하다. 64년생은 쓸데없는 일에 기 빠지는 시기이고, 76년생은 결과 없는 일에 끼어들지 않으며, 88년생은 효도할 때이다.
[뱀띠]
29년생은 고관절 상처 입는 시기이고, 41년생은 도둑놈 잡다 몽둥이 쓰는 때이며, 53년생은 어둔 밤에 등불 잃는 시기이다. 65년생은 새벽길 떠나는 때이고, 77년생은 관중 앞에 박수받는 시기이며, 89년생은 잠시 쉬어가는 것도 좋다.
[말띠]
30년생은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하고, 42년생은 증오 대신 사랑으로 감싸야 하며, 54년생은 이웃사촌과 오순도순 지내라. 66년생은 동기간에 좀 더 우애 갖고 지내고, 78년생은 혼비백산 놀래는 시기이며, 90년생은 틈내서 공부도 열심히 해라.
[양띠]
31년생은 새벽 닭소리가 좋은 시기이고, 43년생은 가정불화 심한 때이며, 55년생은 배 타는 여행 주의할 시기이다. 67년생은 풍전등화처럼 불안한 때이고, 79년생은 고집 부리다 큰 화근 우려되며, 91년생은 동기간 걱정이 생기는 시기이다.
[원숭이띠]
32년생은 수고한 자손 격려해주고, 44년생은 눈뜨고 도둑맞는 시기이며, 56년생은 눈병으로 고생하는 때이다. 68년생은 술자리에서 실수할 수 있으니 조심하고, 80년생은 농담도 하지 말 때이며, 92년생은 축배 받는 시기이다.
[닭띠]
33년생은 사람들 모이는 장소 가지 말고, 45년생은 자식들에게 나간 돈 받는 시기이며, 57년생은 술병 생기는 때이다. 69년생은 푸른 색 음식이 약 되는 시기이고, 81년생은 밀월 여행하는 기분 느끼며, 93년생은 성급한 이성 교제 삼가라.
[개띠]
34년생은 청천벽력 같은 소리 듣는 시기이고, 46년생은 밤늦게 과식하지 않으며, 58년생은 급성 질병이 우려될 때이다. 70년생은 호랑이한테 물려가도 정신 차려야 할 때이고, 82년생은 횃대 밑에서 호랑이 잡지 말며, 94년생은 큰소리쳤으나 실행이 미흡하다.
[돼지띠]
35년생은 화장실 출입 조심해야 하고, 47년생은 이열치열 건강 유지해야 하며, 59년생은 사면초가 같은 시기이다. 71년생은 실속 없이 지나는 시간 야속하고, 83년생은 잘못 한 일 반성해야 하며, 95년생은 본인 고집대로만 하지 마라.
 

청양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삼가 명복을 빕니다
코트 위에서 땀 흘리며 화합 다져
청남면 명예면장기 배구대회 개최
문예회관 송년음악회 ‘부활’ 공연
천안논산고속도로, 장학금 기탁
구도심에 군비 40억 들여 관사신축
“부처님의 자비로 무사태평하길”
금주의 운세 12월 3일 ~ 12월
곤포사일리지 눈사람 ‘각양각색’
숲 가꾸고 보호하는 일 정말 중요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