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3 화 08:46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정치/지방자치
     
군 향토상품전시판매장 운영위 있으나마나
수년간 특정인 위탁…지속적 운영 타당성 논란
[1263호] 2018년 09월 10일 (월) 12:43:24 이동연 기자 leedy@cynews.co.kr
   

청양군향토상품전시판매장운영위원회(이하 운영위)가 구성돼있지만 실제로 운영되고 있지 않아 군이 위탁기관 관리감독에 소홀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는 대치면 광대리 구기자타운에 있는 ‘향토상품 전시판매장’이 2008년 문을 연 뒤 현재까지 특정인에게만 위탁되고 있기 때문이다.

관련 조례시행규칙에 따르면 운영위는 정기회와 임시회를 두며 정기회는 연 1회, 임시회는 위원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 수시로 소집할 수 있다.
또 △전시판매장의 운영방법(직영·위탁) 및 수탁자 지정, 재위탁에 관한 사항 △전시·판매업체 및 품목선정 △물품 판매가격 및 판매수수료 징수요율 결정 △ 운영규정 제정 및 개정 건의 △전시판매장 운영에 관한 사항 및 운영위원장이 부의하는 사항 등 5개 사항을 심의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운영위는 수년간 개최된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위탁 관련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군 지역경제팀 관계자는 “운영위는 현재 운영되지 않는 것이 맞다”며 “특정사항이 없었고 단순 계약 연장이었기 때문에 그동안 별도의 위원회는 열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해 바로 옆에 로컬푸드직매장이 들어서면서 향토상품판매장 매출이 기존 대비 약 3분의 2가 감소한 것으로 확인돼, 이로 인한 지속적인 운영의 타당성도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군은 향토상품전시판매장(이하 전시판매장) 수의계약이 오는 2020년 4월 30일로 종료됨에 따라 공개입찰을 통해 계약자를 재선정하거나 건물 리모델링을 통해 용도 변경을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현재 전시판매장은 1층 특산물 판매장과 2층 전시장이 운영되고 있으며, 수탁자가 군에 납부하는 시설비는 연 118만8720원이다. 월 10만원도 채 안된다. LED등이나 화장실 소모품 교체 등의 수리는 군이 지원하고 있다. 
 

이동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산고 이가온 , KBS 도전 골든벨
시내·시외버스 통합터미널 계획 없나?
최일구 앵커 청양아카데미 특강서 열강
비봉 양사리 태양발전시설 ‘시끌’
군내 오토캠핑장 ‘적자 늪’
지역자활센터, 태안자활센터 벤치마킹
접근성 좋아 주민 힐링공간 기대
선·후배 운동 통해 동문애 다져
청양고, 2019학년도 신입생 모집
소농·여성농·고령농을 행복하게 하는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