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3 화 08:46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칼럼/투고
     
금주의 운세 6월 25일 ~ 7월 1일
[1253호] 2018년 06월 25일 (월) 14:04:09 청양신문 기자 webmaster@cynews.co.kr

[쥐띠]
24년생은 지난 일 후회해서 무엇하고 36년생은 되로 주고 말로 받는 시기이며, 48년생은 친척의 어려운 일 적극적으로 도와줄 때이다. 60년생은 타인의 힘든 일 도와주고, 72년생은 배신한 친구 원망스러우며, 84년생은 이성 간 고민이 심할 때이다.
[소띠]
25년생은 사서 고생하는 시기이고, 37년생은 그간 숙원사업 성취하는 때이며, 49년생은 매사 심사숙고해서 결정해라. 61년생은 만인의 축하 받는 시기이고, 73년생은 할 일하고 찬사받는 때이며, 85년생은 본의 아닌 말실수로 곤경에 처한다.
[호랑이띠]
26년생은 가벼운 식사가 건강에 좋고, 38년생은 마음 편하게 먹고 베풀 때이며, 50년생은 추억에 빠져드는 시기이다. 62년생은 남의 가정사에 간섭하지 말고, 74년생은 먼 거리 여행은 될 수 있는 대로 피하며, 86년생은 새 일 시작해야 점점 호전된다.
[토끼띠]
27년생은 감춘 고백하는 시기이고, 39년생은 보람 느낄 수 있는 일 할 때이며, 51년생은 말 한마디 천 냥 빚 갚는 시기이다. 63년생은 역지사지로 대인관계 유지하고, 75년생은 국외와 인연 있는 시기이며, 87년생은 바다 건너가는 때이다.
[용띠]
28년생은 비밀 남기지 말고, 40년생은 이젠 모든 살림 자식에게 물려주며, 52년생은 역지사지로 관계 유지할 때이다. 64년생은 한다고 노력해도 실속이 없고, 76년생은 부모님 모시고 여행하는 시기이며, 88년생은 우울한 심정 이성관계로 해소된다.
[뱀띠]
29년생은 맛을 못 느끼는 시기이고, 41년생은 이유 없이 눈물이 흐를 때이며, 53년생은 농축산물 대비 잘해라. 65년생은 설마 하고 미루지 말고, 77년생은 성심을 다해 봉사해야 하며, 89년생은 과다한 운동 줄여야 할 때이다.
[말띠]
30년생은 옛정이 샘물 같이 떠오르는 시기이고, 42년생은 후회는 이미 늦었으며, 54년생은 있을 때 잘해라. 66년생은 따뜻한 정 나눌 때이고, 78년생은 주위가 야속하며, 90년생은 남 의식 말고 원하는 일 밀고 나갈 때이다.
[양띠]
31년생은 홀대받는 시기이고, 43년생은 가족에게 들볶이는 시기이며, 55년생은 가족에게 괜한 화풀이 한다. 67년생은 적반하장하고 덤비는 자 조심하고, 79년생은 믿었던 마음 후회하는 시기이며, 91년생은 이성 간 갈등 생기는 때이다.
[원숭이띠]
32년생은 금의환향하는 자손 볼 때이고, 44년생은 꿈자리가 사나운 시기이며, 56년생은 친척간 불화가 생기는 때이다. 68년생은 부동산 매매가 변화 있는 시기이고, 80년생은 탈장 수술할 일 생기며, 92년생은 절대 과식하지 말 때이다.
[닭띠]
33년생은 손바닥 요지경 신기 느낄 때이고, 45년생은 젊은 사람 따라야 하며, 57년생은 자존심 구기는 시기이다. 69년생은 본인 꼴 반성할 때이고, 81년생은 다시 안 볼 친척 다시 봐야 할 일 생기며, 93년생은 밤이 즐거운 시기이다.
[개띠]
34년생은 삭신이 심히 아플 때이고, 46년생은 존경받고 마음 평온하며, 58년생은 마음 여유로운 생활 즐겨라. 70년생은 구두쇠 소리 그만 들을 때이고, 82년생은 상사 지시 분별 잘해야 하며, 94년생은 책임감 절실할 때이다.
[돼지띠]
35년생은 가족 위주로 생활하고, 47년생은 이젠 큰 후회 없는 시기이며, 59년생은 새사람 친구 만나는 때이다. 71년생은 울분 자제해야 하고, 83년생은 죄 없이 질책받는 시기이며, 95년생은 말없이 하는 일 성실히 이행해라.
 

청양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산고 이가온 , KBS 도전 골든벨
시내·시외버스 통합터미널 계획 없나?
최일구 앵커 청양아카데미 특강서 열강
비봉 양사리 태양발전시설 ‘시끌’
군내 오토캠핑장 ‘적자 늪’
지역자활센터, 태안자활센터 벤치마킹
접근성 좋아 주민 힐링공간 기대
선·후배 운동 통해 동문애 다져
청양고, 2019학년도 신입생 모집
소농·여성농·고령농을 행복하게 하는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