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9 목 16:49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사람들/출향인
     
운곡 효제리 출신 윤대진 검사,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승진
투명한 업무처리 검찰내 신망 두터워
[1253호] 2018년 06월 25일 (월) 10:14:31 이관용 기자 lee@cynews.co.kr
   
▲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

운곡면 효제리(소적골)가 고향인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54·사법연수원 25기)이 지난 19일 검사장급 인사에서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승진했다.

윤 검사장은 부친 윤광로 씨와 모친 고 홍순덕 여사의 2남 4녀 중 막내로 서울 재현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96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했다. 그는 이후 수원지검 특수부 검사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첨단범죄수사과와 중수 2과 과장을 역임했고, 2003년 노무현 정부에서는 청와대 사정비서관실 행정관을 지낸 뒤 대통령 친인척과 고위공직자 비리 등을 감찰하는 특별감찰반 초대 팀장을 맡았다.

특히 윤 검사장은 2013년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부장검사로 재직하면서 당시 대기업 수사를 도맡아 부정한 일을 저지른 총수들을 재판에 넘겼고, 수천 억 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CJ그룹 이재현 회장과 비자금 및 세금을 포탈한 효성그룹 조석래 회장과 조현준 사장을 기소하는 실적을 거뒀다.

윤 검사장은 이외에도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부장검사, 광주지검 형사2부 부장검사, 대전지검 서산지청장, 부산지검 2차장 검사 등을 역임하는 동안 맡은 업무를 소신 있게 처리해 검찰 내에서 신망이 두텁다.
 

이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논란 무효표 유효처리…당선인 바뀔 듯
■삼가 명복을 빕니다
전용재 씨, 충남경찰청장 감사장 받아
방과후아카데미 강사·학부모 교육
농협발전 조합원 역할 크다
달맞이 꽃
신체단련으로 몸과 마음을 치유해요
군내 최고 목표로 힘차게 출발
e-청양신문 자유게시판 지상중계
성숙한 노인문화 조성 위해 최선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