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3 화 08:46
 
인기검색어 : 농촌체험, 청양군
   
> 뉴스 > 정치/지방자치
     
임상기 씨, 군의원 가선거구 당선무효 소청
‘무효 처리 된 투표용지 유효 인정, 재점검 요구’
[1252호] 2018년 06월 18일 (월) 10:45:49 이순금 기자 ladysk@cynews.co.kr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청양군의원 선거에 출마했던 더불어민주당 임상기 전 후보가 충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 ‘청양군의회의원 가선거구 당선무효 소청’을 제기했다.

임 전 후보는 “지난 13일 실시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청양군의회의원 가선거구 투표함 개표 시 당선자 김종관과 동점으로 연장자 임상기가 당선자인바, 위 개표상 1-나 더불어민주당 임상기 란에 확실한 생략문서로 유효라는 의사표시로서의 기표를 한 것이 틀림없다. 같은 투표지상 1-다 더불어민주당 이용남의 기표 란에 인주가 살짝 묻은 부분을 무효처리 함으로써 임상기가 1점 차이로 낙선됐다”고 소청이유를 밝혔다.

그는 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유효, 무효투표 예시에 보듯이, 무효 처리된 투표용지는 유효로서 소청인에게 기표한 것으로 인정되어야 하며, 당선인 결정은 무효다. 1표 차의 경합으로 청양군의회 가선거구 9인 후보자에 대한 유무효투표 등 전체적인 새 점검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충남도선관위 지도과 이용선 계장은 이에 대해 “14일 당선무효 소청이 접수됐다”며 “소청심사위원회를 열어 재검표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이 계장은 “재검표는 선거구에 따른 가선거구 모두에 대해 진행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양군의원선거 가선거구 개표가 100% 완료됐을 당시인 13일 자정 무렵.
3명을 뽑는 가선거구에서 1위 김기준 후보, 2위 구기수 후보의 당선은 결정이 난 상태였지만, 3위는 결정짓지 못했다. 임상기 후보와 김종관 후보가 동표(1399표)로 나온 것이다.

이때부터 재검표가 시작됐고, 3번의 재검표 끝에 14일 오전 6시 경 1표 차인 1398표로 김 후보가 3등 당선자가 됐다. 임 후보가 2표, 김 후보가 1표를 무효표 결정을 받은 것이다.이에 임상기 전 후보는 “결과를 받아 드릴 수 없다. 정확한 점검이 이뤄져야 한다”며 투표 다음날인 14일 충남도선관위에 당선무효 소청을 제기했다.

한편 청양군선거관리위원회 김재만 관리계장은 “현행 선거법상 지방선거의 경우 선거일로부터 14일 이내로 소청을 제기할 수 있으며, 소청이 제기되면 해당 선관위는 60일 이내에 그 소청에 대해 결정해야 한다”며 “청양에서 당선무효 소청이 제기된 것은 처음이고 후보자 간 동표도 사례가 없었다. 우리 모두 도선관위 소청심사위원회의 결정을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순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청양신문(http://www.c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산고 이가온 , KBS 도전 골든벨
시내·시외버스 통합터미널 계획 없나?
최일구 앵커 청양아카데미 특강서 열강
비봉 양사리 태양발전시설 ‘시끌’
군내 오토캠핑장 ‘적자 늪’
지역자활센터, 태안자활센터 벤치마킹
접근성 좋아 주민 힐링공간 기대
선·후배 운동 통해 동문애 다져
청양고, 2019학년도 신입생 모집
소농·여성농·고령농을 행복하게 하는
| 청소년보호정책
청양읍 칠갑산로2길 13(읍내4리 287-1) | 제보 및 문의 041-944-0001 | 팩스 041-944-0004 | 등록번호 충남아00059
등록일자 2009.07.30 | 발행인 (주)청양신문사 김근환 | 편집인 김근환 | 개인정보·청소년관리책임자 안흥수 기자
Copyright 2008 e-청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ynews.co.kr